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소설/희곡 >

[기타나라소설]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알베르트 에스피노사
출판사
소담
출간일
2013.09.16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
페이지 298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PDF EPUB 파일크기 2 M / 595 K
대출 0 / 3 예약 0
  • 콘텐츠 소개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독특한 철학관을 담은 21세기형 철학소설!

    알베르트 에스피노사 장편소설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 절망에 빠진 한 인간이 삶의 중심으로 돌아오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세상을 이어주는 통로이고, 사랑의 대상이자 친구, 그리고 스승이었던 어머니를 잃은 마르코스는 어머니가 없는 세상에 대한 두려움과 슬픔을 덜기 위해 영원히 잠을 포기하기로 한다. 그에게서 영원히 잠을 자지 않게 해주는 주사기를 팔에 댄 순간, 외계인이 나타났다는 소식에 상황은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데…….

  • 저자 소개

    저자 : 알베르트 에스피노사
    저자 알베르트 에스피노사는 1973년 바르셀로나 출생. 배우이자 영화감독, TV·영화·연극 시나리오를 쓰는 작가, 그리고 화학공학을 전공한 엔지니어이다. 영화 《4층의 소년들Planta 4.a》, 《누구도 완전하지 않다Va a ser que nadie es perfecto》, 《65분간의 생애Tu vida en 65’》 시나리오를 썼고, 《키스해달라고 하지 마세요. 내가 먼저 당신에게 키스할게요No me pidas que te bese porque te besar?》를 감독했다. TV 시리즈 《여름 할머니Abuela de verano》에서 의사 우트레라 역으로 올해의 연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가 쓴 인기 TV 시리즈물 《붉은 팔찌Polseres vermelles》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에 의해 미국 TV에서 《더 레드 밴드 소사이어티The red band society》라는 제목으로 방영되었고, 이 작품으로 서울드라마어워즈 2011에서 국제 부문 작가상의 영예를 얻기도 했다. 현재는 라디오 프로그램 작가로 활동하며 《카탈루냐Catalunya》 신문에 매주 칼럼을 쓰고 있다. 또한, 에세이인 《나를 서 있게 하는 것은 다리가 아닌 영혼입니다El mundo amarillo》가 큰 성공을 거두었다. 소설 작품인 《네가 날 한 번 불러준다면 널 위해 모든 걸 버릴 거야si t? me dices ven lo dejo todo… pero dime ven》와 《웃음을 찾는 나침반Br?julas que buscan sonrisas perdidas》역시 모두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세상을 버리기로 한 날 밤》은 그의 첫 번째 소설로 그만의 유머와 애정, 진심이 담겨 있으며, 출간 직후 8만 부 판매를 기록했다.

    역자 : 김유경
    역자 김유경은 멕시코 ITESM 대학과 스페인 카밀로 호세 셀라 대학에서 조직 심리학을 공부했다. 인사 관련 업무를 하다가 현재는 프리랜서 통·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독자들이 스페인 어권 작품과 더욱 자주 만났으면 하는 꿈을 갖고 있다. 번역 작품으로는 《행복의 편지》와 한서 번역서인 《El techo rojo del chalco(찰코의 붉은 지붕)》가 있다.

  • 목차

    추천사_ 매혹적인 소년

    1. 독수리 머리가 달린 사슴
    2. 어머니는 나를 버렸고 나는 세상을 버리기로 했다
    3. 뭔가를 찾는 도둑처럼, 그리고 그것을 숨기는 주인처럼 생각하기
    4. 두려움들과 그 결과들
    5. 축음기 바늘 모양의 성대
    6. 식도에서 나오는 춤
    7. 초능력이 나를 찾아온 건지, 내가 그것을 발견했는지
    8. 포르투갈 여인, 그리고 말을 사랑했던 제빵사
    9. 어린 시절에 내리던 붉은 비
    10. 그를 모른 채 그에게 들어갈 수는 없다
    11. 원치 않는 사랑을 잃고 나서 찾기보단 그 사랑을 그대로 받아들이기
    12. 엄청난 고통을 참고 있는 이상한 사람
    13. 화폭 없이 꿈꾸고, 물감 없이 그리기
    14. 인생이란 문손잡이를 돌리며 오가는 것
    15. 세 모금의 커피와 추억이 가득한 여행 가방
    16. 기분 좋은 목욕을 준비하는 솜씨와 그것을 즐기는 용기
    17. 삶에, 사랑에, 섹스에 용감하라
    18. 내쉬지 않고, 들이쉬지 않고
    19. 너와 내가 아니었다면 너와 내가 될 수 있었던 모든 것들

  • 출판사 서평

    intro_ “우리는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가요?”
    시공간을 초월한 만남, 독약보다 강렬한 ‘당신’의 존재


    주인공 마르코스의 어머니는 세계적인 발레리나다. 어머니는 그와 이 세상을 이어주는 통로였고, 사랑의 대상이자 친구, 그리고 스승이었다. 그런 어머니를 잃은 마르코스는 어머니가 없는 세상에 대한 두려움과 슬픔을 덜기 위해 영원히 잠을 포기하기로 한다. 하지만 그에게서 영원히 잠을 앗아가줄 주사기를 팔에 댄 순간 전혀 예상치 못한 일들이 벌어지는데…….

    마르코스의 시선을 사로잡은 한 소녀.
    외계인일지도 모르는 낯선 자의 등장.
    그 소녀를 찾아가라는 낯선 자의 충고.

    그 낯선 자는 진짜 외계인이었을까?
    그리고 낯선 자가 지목한 소녀는 마르코스와 어떤 관계일까?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완전히 새로운 고찰
    삶과 죽음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21세기형 철학소설 탄생


    어머니를 잃은 다음 날, 마르코스에게 일어난 단 하룻밤의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은 알베르트 에스피노사의 첫 번째 소설이다. 열네 살의 어린 나이에 암 선고, 열다섯 살 때 다리 절제 수술, 암으로 한쪽 폐와 간 일부 절제, 배우 데뷔, 작가 등단, 영화감독 데뷔, 칼럼니스트 활동 등 한 인생에서 일찍이 다양한 드라마를 보여준 알베르트 에스피노사의 이 작품은 화려했던 그의 인생만큼 독특한 세상을 통해 작가 특유의 철학관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이 이야기는 사랑하는 어머니를 잃은 주인공 마르코스가 잠을 포기하기로 결심하는 장면에서 시작된다. 여타 소설이라면 절망에 빠진 주인공이 그 감정에 한껏 취해 슬픔의 심연 속으로 빠져들 테지만, 이 소설은 지금까지 문단에 발표된 여타 소설과는 전혀 다른 루트로 전개된다. 잠을 자지 않게 해주는 주사, 그 주사를 전해주러 온 영업 사원들, 주사기를 팔에 댄 순간 마르코스의 눈에 들어온 한 소녀, 외계인일지도 모르는 낯선 자의 등장, 그리고 타인의 기억을 볼 수 있다는 마르코스의 커밍아웃 등, 언뜻 보면 SF를 연상케 하는 요소들로 가득하지만 이 소설은 본격적인 SF소설도, 외계인이 지구를 침공해 지구가 위기에 처하는 재난 소설도 아니다. 그저 예측하지 못한 상황 속에서 허우적대는 한 인간을 그린 소설이다.

    “그 누구도 문 뒤에서 무엇과 마주하게 될지 알지 못할 것이다.
    아마도 삶이란 이런 게 아닐까. 문손잡이를 돌리는 것.”


    알베르트 에스피노사는 가장 극단적 상황에서 가장 있을 수 없는 뜻밖의 상황을 창조한다. 그리고 그러한 ‘현실’ 안에서 과감하게 문손잡이를 돌리는 마르코스를 통해 우리의 삶을 세련되게 풍자하고, 위로한다. 예측할 수 없는 일로 가득한 세상, 그 세상 속으로 과감히 뛰어드는 것, 그것이 바로 알베르트 에스피노사가 말하는 인생이다.
    삶의 벽에 부딪혔을 때, 절망에서 헤어날 수 없을 때, “대체 삶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대답을 찾고 싶을 때, 마르코스처럼 문손잡이를 돌려보자. 이미 당신 삶에는 새로운 문이 열려 있을 것이다.

    우리는 어떻게 절망 속에서 구원받는가
    절망의 끝자락에 서 있는 당신을 구원해줄 기적 같은 단 하룻밤의 이야기


    이 책은 절망에 빠진 한 인간이 삶의 중심으로 돌아오기까지의 과정을 그리고 있다. 사랑하는 어머니를 잃은 상실감, 홀로 이 세상을 헤쳐나가야 한다는 삶의 중압감, 그리고 무기력. 이러한 극단적 상황에서 갑자기 나타난 낯선 자는 마르코스에게, 그리고 독자들에게 전혀 새로운 질문을 한다.

    “당신은 몇 번째 삶을 살고 있나요?”

    만약 그 낯선 자의 말처럼 죽음 뒤에 또 다른 삶이 있고, 그 삶이 늘 이전의 삶보다 행복하다면? 지금의 삶은 더 행복할 다음 생애를 위한 준비운동 같은 것이라면? 그러면 지금 우리를 짓누르는 절망이 조금은 가벼워지지 않을까?
    사춘기를 훨씬 지난 어른의 성장과 치유 과정을 그린 이 소설은 현재 원치 않는 이별로 아파하는 이들, 그리고 삶의 벽에 부딪혀 발버둥 치는 독자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절망의 끝자락에 선 주인공이 다시 삶의 중심으로 되돌아온 것처럼, 이 책을 읽는 동안 독자 역시 삶에 대한 희망을 얻을 것이다.

    줄거리

    주인공 마르코스의 어머니는 세계적인 발레리나이다. 어머니는 그와 이 세상을 이어주는 통로였고, 사랑의 대상이자 친구, 그리고 스승이었다. 그런 어머니를 잃은 마르코스는 어머니가 없는 세상에 대한 두려움과 슬픔을 덜기 위해 영원히 잠을 포기하기로 한다.
    하지만 그에게서 영원히 잠을 앗아가줄 주사를 팔에 댄 찰나, 외계인이 나타났다는 소식에 상황은 전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데…….